/usr/lib/libsora.so

Django용 적절한 라이브러리 소개

쉽게 붙일 수 있는 적절한 라이브러리

2년 전, 신규 웹 프로젝트를 django로 시작했지만 django의 몇가지 문제 때문에 flask로 갈아탔다. 프로젝트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은 시점이어서 코드가 별로 없었기 때문에 프레임웍을 바꾸는것이 별 부담이 되지 않았고 django에서 어떻게든 문제를 해결하려고 삽질할 수도 있었겠지만 flask로 선택하면 바로 해결되기 때문에 삽질하기 귀찮아서 django를 버렸다.

지금 시점에서 django와 flask 중 하나를 선택하라고 어떻게 할까? 지금은 django로 여러가지 삽질을 해서 과거에 해결하지 못했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라이브러리를 알고 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내가 알고있는 django를 flask만큼 좋게 만드는 몇가지 라이브러리를 소개한다.

URL Routing

Django의 urls.py 는 정규식을 이용해서 URL Routing을 설정한다. 근데 정규식이라는게 사람이 읽기 좋은 물건이던가? 아래는 /year/2014/may/ 와 같이 연도/월을 표현한 URL을 잡아내는 표현이다.

  • ^year/(?P<year>\d{4,4})/(?P<month>\w+)/$
  • /year/<int4:year>/<word:month>

정규식으로 표현된 위의 표현보다 아래쪽이 더 읽기 쉽다. (아래의 문법은 flask에서 사용하는 방식이다. flask-url-route)

아래와 같은 표현을 위의 정규식으로 바꿀수 있으면 URL 관리가 더 편하지 않을까? 이때 사용할수 있는 라이브러리가 smarturls 이다.

# Django default URL
urlpatterns = patterns('',
    ('^year/(?P<year>\d{4,4})/(?P<month>\w+)/$', 'month.view'),
)

# smarturls
urlpatterns = patterns('',
    surl('/year/<int4:year>/<word:month>/', 'month.view'),
)

smarturls은 기존 django프로젝트에 끼워넣어도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이 좋다.

Debugger

image

Django 개발 도중에 에러가 발생하면 위와 같은 화면을 자주 볼 것이다. 문제가 몇번째 줄에서 어떤식으로 발생했는지를 볼 수 있다. 이것만 있어도 php보다는 정신건강에 좋다. 만약 에러난 지점에서 pdb가 돌아가서 변수값을 직접 확인해볼수 있으면 더 좋지 않을까?

image

위의 화면은 werkzeug의 디버거이다. 문제가 발생한 지점에서 shell을 띄워서 변수값을 직접 확인할수도 있고 함수도 호출할 수 있다. flask의 경우는 werkzeug를 이용하기 때문에 위의 디버거를 그냥 쓸수있지만 django는 그렇지 않다.

하지만 추가 라이브러리를 쓰면 django에서도 이 좋은 디버거를 쓸 수 있다. django-extensionswerkzeug 를 깔면 django에서 werkzeug를 쓸 수 있다. 설치한 다음에 runserver 대신 runserver_plus 를 쓰면 된다. 기존 django 프로젝트에 끼워넣어도 문제없이 작동한다.

Jinja2

jinja2 는 매우 적절한 템플릿 엔진이다. django 내장 템플릿 엔진보다 훨씬 좋다. 내가 django 템플릿을 버리고 jinja2로 갈아타도록 만든 특징은 템플릿에서 함수 호출이 가능하다는 것과 필터에 인자를 여러개 넘기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p>{{ foo.bar(1, 'asd') }}</p>
<p>{{ "Hello World"|replace("Hello", "Goodbye") }}</p>

django에서 템플릿 엔진을 jinja2 로 바꿔끼우는 직접 사용해본것이 2가지이다.

coffin 의 경우 기존 django 템플릿과 섞어서 사용가능하다. 확장자가 .html이면 django template으로 취급하고 .jinja2이면 jinja2 template로 취급하는 식이다. 그래서 기존의 django 프로젝트에 도입해도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기본 템플릿이 2벌 되는건 다른 이야기) (django-jinja도 django template과 섞어서 작동하는지는 테스트해보지 않았다. 하지만 아마도 되겠지)

정리

2년전에 django를 버리고 flask로 갈아탄 이유는 다음과 같다.

  • django template보다 jinja2가 좋더라
  • django의 urls.py는 이해하기 어렵다. flask와 같은 url routing이 마음에 든다
  • 승리의 Debugger!
  • django ORM보다 sqlalchemy가 마음에 든다. 그런데 플젝 하나에 ORM 2개 탑재하는건 좀 그렇잖아?

하지만 지금 과거와 같은 상황이라면 어떤 선택을 할까? 지금이라면 django를 버리지 않을거다.

p.s.: 위의 라이브러리와 importd 를 합쳐서 간단한 예제 프로젝트를 만들었다. importd-boilerplate 당분간은 웹질할 건수가 생기면 이거 기반으로 작업할듯.

Comment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