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r/lib/libsora.so

2020년식으로 블로그 빌드 고치기

dep -> Go Modules, travis-ci -> GitHub Actions

dep -> Go Modules

golang의 패키지 관리자는 golang이 만들어진 이후 몇 년동안 개판이었다. 얼마나 개판이었는지는 golang PackageManagementTools의 스크롤을 보면 된다.

하지만 golang의 패키지 관리자가 개판인 시절은 끝이다. golang에서 직접 칼을 뽑았다! 저장소 좌표부터 github.com/golang/dep이다. 언어에서 공식적으로 넣은 패키지 관리자라면 당연히 갈아타야지!

2018년 3월 9일에 블로그 빌드 시스템에서 go get으로 패키지 설치하던걸 dep로 교체했다. commit

… 그리고 dep는 죽었다. dep는 golang 1.9, 1.10까지만 살았다. golang 1.11부터는 Go Modules로 교체되었다. dep로 바꾼걸 또 바꾸라고? 모든게 고장나서 터지지 전까지 미뤄야지.

travis-ci -> GitHub Actions

GitHub Pages는 초기부터 Jekyll를 지원했다. 공식 문서로 Setting up a GitHub Pages site with Jekyll도 있다. Jekyll을 쓰면 편하게 블로그를 만들 수 있었겠지만 당시의 나는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다.

  1. 기술적 자유. 깃헙에서 지원해준다는 소리는 지원 범위 밖에 있는 기능은 못 쓴다는 뜻이다.
  2. 파이썬으로 밥벌어먹던 시기라서 파이썬 기반을 고르고 싶었다.

그래서 Jekyll 대신 Pelican을 선택했다.

깃헙 내장 기능을 쓰지 않기로 했으니 CI도 직접 선택해야 한다. CI는 travis-ci를 골랐다. 오픈소스는 무료이고 다른 프로젝트의 README를 통해서 자주 본 CI였다.

  1. markdown으로 글을 써서 푸시
  2. travis-ci에서 pelican으로 빌드해서 HTML을 생성
  3. 생성된 HTML을 다시 저장소에 푸시
  4. GitHub Pages를 통해서 웹에 보임

2014년 1월 27일에 .travis.yml을 넣은걸 시작으로 위의 물건이 잘 돌아가게 만드는데 시간을 썼다. commit

그리고 시간은 6년 넘게 지났다. 세상은 바뀌었다.

travis-ci를 무료로 쓰니까 푸시한게 작업큐에 들어가고 처리될때까지 오래 걸리더라. 몇 년 전까지는 5분안에 처리되었던거같은데 요새는 30분씩 걸리더라. 내가 글을 쓴걸 웹에서 보려면 30분씩 걸린다는거다.

게다가 2020년이 되니까 GitHub Actions이라는 이름으로 CI 기능이 추가되었다. 그리고 GitHub Action은 큐에 들어간게 빨리 처리되더라.

GitHub Actions + Go Modules

처음에는 travis-ci만 GitHub Actions로 교체하려고 했다. travis-ci용 스크립트를 github actions 규격으로 바꾸면 될줄 알았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CI가 달라지니까 GOPATH에서 문제가 생겼다

travis-ci는 언어만 golang으로 설정하면 GOPATH에 맞춰서 git을 잘 받고 돌린다. GOPATH는 /home/travis/gopath로 설정된다. git 클론 받는 경로는 /home/travis/gopath/src/github.com/<user_name>/<repo_name>이다. GOPATH/src 아래에 저장소가 있어서 dep가 잘 돌아간다. log

GitHub Actions에서는 최소한 2개의 Action을 쓰게 된다.

첫번째 Action인 actions/checkout가 git 저장소를 받는다. 특별한 설정이 없으면 $GITHUB_WORKSPACE에 클론 받는다. 그리고 $GITHUB_WORKSPACE의 기본값은 /home/runner/work/my-repo-name/my-repo-name이다. https://docs.github.com/en/[email protected]/actions/reference/environment-variables

두번째 Action인 setup-go가 golang을 설정했다. GOPATH는 /home/runner/go로 설정된다.

기본값을 쓰면 클론받은 경로가 GOPATH/src 밖에 있어서 dep가 터진다. log

GitHub Actions 설정값 바꾸는 삽질할바에 dep 버리고 Go Modules를 써보기로 했다. go modules를 처음 써봤는데 이건 GOPATH 설정 안해도 잘 돌아가더라? 그래서 GitHub Actions, Go Modules가 동시에 적용되었다.

마무리

내가 안바꿔도 세상이 바뀌다보니까 내가 끌려다닐 수 밖에 없더라. 로그 뒤져보니 1년에 한번씩 빌드 시스템 손보는거같더라. 2020년도 이제 끝나가니 2022년쯤에 빌드 시스템 고장나고 손보겠네.

GitHub Actions 좋다. 남이 짠 Action 대충 끼워넣어도 잘 굴러간다. travis-ci 쓰던 시절에는 생성된 HTML을 git으로 푸시하는 스크립트를 직접 짜서 사용했다. Push directory to another repository로 바꿨는데 훨씬 간단하더라.

Go Modules은 제정신으로 만들어졌다. GOPATH 설정은 golang의 진입장벽이었다. go modules로 바꾸니까 GOPATH 신경 안써도 돌아가더라. 드디어 golang이 멀쩡한 언어가 되었다. 물론 나는 안 쓸거지만.

Comment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