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r/lib/libsora.so

유니티에서 Switch Platform 안쓰고 크로스 플랫폼 지원하기

switch platform?

ios, android를 동시에 지원하는 게임을 유니티로 만든다고 가정해보자. 안드로이드 빌드, iOS 빌드를 만들때마다 Switch Platform을 하면 시간이 오래 걸린다. 에셋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시간이 길어져서 수십분이 걸릴수 있다. 이 글에서는 switch platform을 매번 누르지 않고 여러 플랫폼을 동시에 다루는 방법을 다룬다.

Solution 1. 프로젝트 복제

가장 간단한 방법은 프로젝트 폴더를 2개 만드는 것이다.

  1. 유니티 프로젝트가 있는 git 저장소가 있다
  2. git clone 받아서 game_ios 폴더로 만든다.
  3. git clone 받아서 game_anriod 폴더를 만든다.
  4. game_ios를 유니티로 열어서 타겟을 iOS로 platform switch
  5. game_android를 유니티로 열어서 타겟을 Android로 platform switch

간단하고 무식한 방법인 만큼 명확하지만 문제가 있다.

첫번째 문제는 프로젝트 폴더 자체가 2개로 분리되었기 때문에 수정사항이 실시간으로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game_ios의 내용을 고친게 즉시 game_android에는 반영되지 않는다. game_android를 똑같이 고치거나 game_ios를 올리고 game_android에서 다시 받아야한다.

두번째 문제는 프로젝트를 두번 받았으니 용량이 두배라는것이다. 프로젝트가 매우 크지 않은 이상 치명적인 문제는 아닐거다.

유니티 프로젝트에서 데이터에 해당되는 것은 2개의 폴더, Assets, ProjectSettings에 들어있다. Temp, Library 는 유니티에 의해 자동생성되는 폴더이다. 그리고 switch platform의 영향을 받는 폴더는 Temp, Library 이다. switch platform을 해도 데이터는 바뀌지 않는다.

Assets, ProjectSettings만 있어도 유니티 프로젝트라는 점을 이용한 편법이다. 새로운 폴더를 만든후 원본의 Assets, ProejectSettings를 심볼릭 링크로 연결한다. 자세한 내용은 Fast Platform Switching in Unity를 읽어보면 된다. 나는 프로젝트를 생성할 일이 자주 있어서 위의 글을 참고해서 스크립트를 만들었다.

setup_proj_skeleton.bat

@rem usage
@rem .\setup_proj_skeleton.bat CaptureTheBase_Android

@set BIN_DIR=%~dp0
@set BASE_DIR=%BIN_DIR%..\
@set BASE_PROJ_DIR=%BASE_DIR%\CaptureTheBase
@set TARGET_PROJ_DIR=%BASE_DIR%\%1

mkdir %TARGET_PROJ_DIR%
mklink /j %TARGET_PROJ_DIR%\Assets %BASE_PROJ_DIR%\Assets
mklink /j %TARGET_PROJ_DIR%\ProjectSettings %BASE_PROJ_DIR%\ProjectSettings

이런 식으로 필요한 상황에 따라서 프로젝트를 생성해서 쓴다.

  • setup_proj_skeleton.bat Game_Trailer
  • setup_proj_skeleton.bat Game_Build_Steam
  • setup_proj_skeleton.bat Game_GearVR

내가 쓰는 방법

내 경우 두가지 방법을 섞어서 쓰고있다.

master 브렌치를 클론받은 폴더를 준비한다. 이를 clone-master 라고 부르자. 그리고 clone-master를 개발 플랫폼 별로 복제해서 사용한다. 대부분의 개발은 여기에서 이루어진다.

  • clone-master를 복제한 clone-master-android : 타겟을 Android로 switch platform 적용한 유니티 프로젝트
  • clone-master를 복제한 clone-master-windows : 타겟을 windows로 switch platform 적용한 유니티 프로젝트

저장소를 한번 더 복제한다. 이를 clone-extra라고 부른다. 프로젝트를 과거 특정 시점으로 되돌려야할때 이용한다. 두가지 이유로 별도 저장소가 필요했다.

첫번쨰 이유, 프로젝트가 커지면 다른 커밋으로 이동하는게 오래 걸린다. 클론받은게 하나밖에 없으면 master -> commit_A -> master-> commit_B -> master로 옮겨다니면서 작업해야한다. 그리고 커밋을 옮겨다닐 때마다 오래 기다려야한다. 그럴바에 저장소를 하나 더 받은후 master는 그대로 두고 다른 폴더에서 commit_A -> commit_B로 옮겨다니는게 빠르더라.

두번째 이유, 구버전 소스는 구버전 유니티를 사용할 확률이 높다. 그리고 유니티 버전이 바뀌면 프로젝트를 열때 Asset reimport가 발생할 수 있다. 저장소 하나에서 master, old commit을 건너다니다보면 git이 old commit을 가리키는 상태에서 master 열었던 프로젝트를 잘못 열면 쓸데없이 시간을 버릴수 있다.

  1. master에서는 유니티 5.6을 사용하고있다
  2. Project_Master를 유니티 5.6으로 열었다.
  3. commit_A에서 할일이 생김. commit_A 시절에는 유니티 5.5 썻더라.
  4. Project_Master를 유니티 5.6으로 다시 열었다.
  5. 유니티 프로젝트 폴더에 기록된 버전과 실행된 유니티 버전이 다름!
  6. 실수로 enter를 치면 reimport 발생

이런 문제가 생기는걸 근본적으로 막으려고 저장소를 2번 클론받았다.

Comment

comments powered by Disqus